.
펫맘은 현재 투자자를 위한 홈페이지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현재 투자금액 : 13.000.000원
토글 네비게이션
애견사업전망 :
각종 보도매체를 통해 알려진 애견사업에 대한 전망입니다. 
뉴스, 잡지, 블로그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서 알려진 애견사업의 전망을 살펴보세요.
게시글 검색
‘펫팸족’ 는다지만… 260억짜리 반려동물 놀이공원?
PETMOM 조회수:228 121.66.237.70
2016-05-04 16:06:22

경북 의성군이 국내 최대 규모의 반려동물 놀이공원인 문화센터 조성을 추진하는 가운데 입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경북도와 의성군에 따르면 올해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의성 지역 일원에 국비 130억원 등 총 260억원을 들여 반려동물 놀이공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애완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펫팸족’ 1000만 시대를 맞아 반려동물 유토피아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최근 수년간 반려동물 시장 규모는 연평균 10% 이상 성장해 2020년엔 6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복안이다.

군은 의성 일원 부지 12만㎡에 반려동물 정보센터를 비롯해 위탁 및 분양센터, 스포츠타운, 재활 및 특수치료센터, 테마공원, 가족 체험공간 등을 갖춘 반려동물 놀이공원 조성 계획을 세웠다. 이는 일본 이바라키현의 유명 애견 테마파크인 ‘쓰쿠바 왕왕랜드’(6만 6000㎡)보다 2배 정도 큰 규모다. 이바라키현은 인구가 300만명이나 되고 원자력 관련 시설이 집적된 도시다.

하지만 일부에서 입지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한다. 인근 대도시인 대구와 포항·경주·경산·구미 등 중소도시와도 차량으로 한두 시간 거리로 접근성이 떨어지고, 지역에 반려동물을 주로 키우는 젊은 층이 상대적으로 적어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재정자립도 10%대에 인구 5만여명의 전형적인 소규모 농촌도시인 군은 인구의 36% 이상이 노년층이다. 따라서 의성을 비롯한 경주, 경산, 문경, 구미 등을 연계한 반려동물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해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제안한다.

정재용 대구 수성대 애완동물관리과 학과장은 “각종 테마파크는 이용객들의 접근성을 최우선시해 도심 인근에 주로 조성한다”면서 “반려동물 놀이공원이 외진 곳에 조성되면 이용객들이 기피할 우려가 커 성공 가능성이 그리 높아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군은 농촌지역에 반려동물 산업을 집적화하면 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된다고 맞선다. 군은 적은 비용으로 관련 산업을 집중해 육성할 수 있는 데다 자연친화적인 놀이공원을 조성할 수 있어 많은 이용객을 유치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중소 및 대도시 지역에서 이런 사업을 추진하면 일어나는 혐오시설 논란 등 각종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군 관계자는 “대규모 반려동물 놀이공원을 대도시 인근 지역에 조성할 경우 오히려 많은 사업 비용 등으로 경쟁력 확보가 어렵다”면서 “일부에서 뭘 모르고 주장하는 것 같다”고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울산시에도 100억원대 규모의 반려동물 놀이공원 조성을 추진한다. 경기도와 대전시, 제주도 등은 민자 확보의 어려움 등으로 중도에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동·의성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댓글[0]

열기 닫기

상호 : 펫맘(PETMOM)  대표 : 강경민  사업자등록번호 : 162-23-00253  사이트관리자 : 김영곤(master@petmom.kr)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 1081-10 명동프라자 7층  대표전화 : 02-1800-0539  핸드폰 : 010-5705-8888
Copyright(C)2016 PETMOM.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NAMUWEB.

상단으로 바로가기